수사관들은 종이 가방에 21만 5천 달러를 넣고 52년 전에 사라진 클리블랜드 은행 창구 직원을 추적한다.

수사관들은 종이 가방에 21만 5천

수사관들은 창구 직원 추적

시어도어 존 콘래드는 클리블랜드의 은행 창구 직원으로 출근했다. 그의 근무가 끝날 무렵, 그
당시 20살이었던 그는 21만 5천 달러를 훔쳐서 종이 가방에 쑤셔넣고 사라졌다고 당국은 말했다.

그것은 1969년 7월이었고, 그는 오늘 이 도시에서 가장 큰 은행 강도 사건 중 하나에서 170만 달러에
상당하는 액수를 훔쳤다고 미 보안관들은 말했다.
50여 년이 지난 금요일, 연방 사법 집행 기관은 이 남자가 수배자 중 한 명으로 지목되었다고 발표했다.

수사관들은

콘래드는 1970년부터 토마스 랜들이라는 이름으로 보스턴에서 살고 있다고 당국은 말했다. 또 다른
극적인 반전으로, 그의 집은 영화 “토마스 크라운 어페어”가 촬영된 곳과 가까웠다. 원작에서 주인공은
보스턴 은행에서 2백만 달러 이상을 훔친다.
“클리블랜드 은행 강도 사건이 일어나기 1년 전에 콘래드는 1968년 스티브 맥퀸 영화에 사로잡히게
되었습니다,”라고 미 연방보안국은 성명에서 말했다. “이 영화는 한 백만장자 사업가가 장난삼아 은행을
강탈하는 것을 소재로 했고 콘래드는 그의 친구들에게 은행에서 돈을 인출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 일인지 자랑했다.”

수십 년 동안 수사관들은 캘리포니아, 하와이, 텍사스, 오레곤을 포함한 여러 주에서 콘래드의 행방에 대한 정보를 추적해 왔다. 그의 사례는 ‘미국의 가장 수배자’와 ‘해결되지 않은 미스터리’에서 주목을 받았다.”
수년간의 조사 끝에, 연방 당국은 지난 주 메사추세츠를 방문했고 그가 보스턴에서 가명으로 조용한 삶을 살아왔음을 확인했다. 그들의 조사의 일환으로, 그들은 그의 1960년대 문서를 그가 랜들이라는 이름으로 완성한 서류와 비교했습니다. 보스턴 연방법원에 2014년 파산 신청을 포함해서요.
그는 올해 5월 메사추세츠 린필드에서 폐암으로 사망했다고 미 연방보안국(SA)이 밝혔다. 그는 71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