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2]전날 침묵한 LG 김민성, 위기의 순간 팀 구했다



[TODAY스포츠=이한주 기자]김민성이 위기의 LG 트윈스를 구했다. 김민성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준플레이오프(준PO) 2차전에 7번타자 겸 3루수로 선발출전, 5타석 4타수 4안타 3타점을 올리며 팀의 9-3 대승을 이끌었다. LG는 이날 승리로 준PO를 최종전까지 끌고 가게 됐다. 전날 열렸던 1차전에서 김민성은 웃지 못했다. LG 류지현 감독의 신뢰를 받으며 5번타자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특히 1회말 2사 1,2루, 4회말 무사 1루, 6회말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