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터너, 햄스트링 부상으로 남은 PS 못 뛴다



[TODAY스포츠=이한주 기자]다저스가 벼랑 끝에 몰렸다. LA 다저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4차전에서 2-9로 패했다. 이날 결과로 다저스는 7전 4선승제로 진행되는 NLCS에서 1승 3패로 탈락 위기에 몰리게 됐다.게다가 다저스는 이번 경기에서 또 하나의 악재가 닥쳤다. 바로 주포 저스틴 터너(37)의 부상.터너는 7회말 무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서 2루수 땅볼을 날린 뒤 1루로 뛰어가다 다리에 통증을 느꼈다. 결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