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패배에도 빛난 이정후의 맹활약… 마지막까지 ‘히어로’ 다웠다



[TODAY스포츠=이한주 기자]패배에도 이정후는 혼자 빛났다. 키움 히어로즈는 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와일드카드 최종전에서 8-16으로 대패했다. 이로써 키움은 5위로 올 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비록 팀은 졌지만 올 시즌 .361의 타율로 타격왕에 오른 이정후는 홀로 빛났다. 3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출전해 5타수 4안타 3타점 1득점의 맹활약을 펼쳤다.1회초 첫 타석에서 중견수 플라이에 그친 이정후는 팀이 0-4로 뒤진 4회초 김혜성의 안타 이후 중전 안타를 치며 팀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토토

토토 사이트

토토사이트 추천


추천 기사 글